김영만 군위군수, 국방부장관에 공항이전의 신속한 절차이행 건의

“대구공항 통합이전”속도가 성공을 결정한다

최계희기자 ghchoi666@naver.com | 기사입력 2019/02/25 [21:57]

[다경뉴스=최계희기자] 군위군(군수 김영만)은 지난 25일 국방부장관과의 면담을 가졌다. 국방부장관, 백승주 국회의원, 의성군수와 함께 면담을 가진 군위군수는 국방부장관에게 현재 지방소멸의 위기에 놓인 군위군에 대한 설명을 한 뒤, 지역주민이 통합공항 이전에 대한 기대를 전달하면서 대구공항의 신속한 절차이행을 건의했다.

 

▲ 군위군수국방부방문     © 최계희기자

 

대구공항 통합이전은 2016년 7월 정부의 대구공항 통합이전 발표 후 2017년 2월 예비이전후보지 선정에 이어 다음해인 2018년 3월 4개 지자체장 합의문을 바탕으로 군위군 우보면 후보지와 군위 소보-의성 비안 후보지 2곳이 이전후보지로 결정되었으나 이후 사업 절차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이날 김영만 군위군수는 “불확실한 사업비에 얽매여 지체하지 말고 사업의 신속한 절차 이행을 촉구한다”라고 국방부장관에게 건의했다.
 

이에,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대구시와 사업비 협의를 마무리하는 데로 조속히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세상의 중요한 업적 중 대부분은, 희망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끊임없이 도전한 사람들이 이룬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