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뜨겁게 타올랐던 독립의 횃불, 안동을 밝히다!

3·1운동 및 임정수립 100주년 기념행사. 독립의 횃불 릴레이 개최

박영옥기자 andong0718@naver.com | 기사입력 2019/03/10 [17:34]

[다경뉴스=박영옥기자] ‘독립운동의 성지 안동’에서 100년 전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던 그 날의 함성이 다시 울려 퍼졌다.

 

▲ 만세행렬     © 박영옥기자

 

안동시와 경북북부보훈지청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시민과 함께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을 되새기고, 독립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기념행사와 ‘독립의 횃불 릴레이’를 개최했다.

 

기념행사는 9일 오후 3시 안동시청 전정에서 열렸다. 안동시청 전정은 전국 최초의 항일 의병인 갑오의병이 일어난 옛 안동향교 터로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의 발상지와도 같은 곳이다.

 

행사의 사회는 독립운동가를 다수 배출한 임하면 출신인 안동시 명예 홍보대사 손병호(영화배우) 씨가 맡았다. 손병호 씨는 지난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에서 안동시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됐으며, 수요미식회 등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고향의 맛과 멋을 소개하며 안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는 대구에서 전달된 독립의 횃불 맞이로 시작됐다. 권영세 안동시장, 정훈선 안동시의회 의장, 김상출 경북북부부훈지청장, 김광림 국회의원 등이 독립의 횃불을 이어받아 참석자들의 환호 속에 무대에 설치된 점화대에 옮겼다.

 

기념사에서 권영세 안동시장은 “선조들이 뿌려 놓으신 정신적인 소산은우리 안동을 독립운동의 발상지이자 전국에서 가장 많은 독립유공자를 배출한충절의 고장이라 일컫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하며, “오늘의 행사를 계기로100년 전 독립의 염원을 담아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가치를계승하고, 우리 민족의 자긍심을 드높이는 새로운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식에 이은 기념공연에는 국악가수 송소희 씨가 출연해 기념식 열기를한층 더 고조시켰다.

 

기념공연이 끝나고 국가보훈처에서 주관하는 전국 독립의 횃불 릴레이가진행됐다. 독립의 횃불은 지난 3월 1일 광화문 광장에서 시작해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 11일까지 전국 22개 지역을 돌며 그날의 열기를 전한다.

 

권영세 안동시장, 정훈선 안동시의회 의장, 지역 기관·단체장 및 독립유공자 유족 등을 선두로 시민 100명이 ‘독립의 횃불’봉송을 펼쳤다. 봉송에는차전놀이도 함께해 이색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차전놀이는 일제의 억압으로 중단된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기도 하다. 외부의 억압에도 굴하지 않고 우리의 것은 지켜내고야 마는 안동사람의 정신이 그대로 독립으로 이어졌음을 보여주는 장면이다.

 

다양한 계층의 시민이 참여한 만세 행렬은 3·1운동과 관련된 역사적 장소를 거쳐 임청각으로 향했다.

 

안동시장에서 일어난 독립 만세 시위를 준비한 곳 안동교회, 안동에서 처음으로 3·1운동이 일어난 옛 안동장터인 문화의 거리, 안동 군민 3,000여명이 구금자 석방을 요구하며 만세 시위를 벌였던 옛 안동 군청·경찰서 터웅부공원을 차례로 거쳤다.

 

거리 행진에서는 지나는 시민들도 함께 만세 운동에 동참했다. 어린아이들도 태극기를 흔들며 행진을 응원했다.

 

거리에서 만세를 함께 외친 한 시민은 “만세 행진을 보는 순간 당연히 함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100년 전 그날도 이랬을 것 같다. 모두가하나라는 가슴 뭉클한 감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거리행진의 선두에 선 대형 태극기는 따뜻한 봄날의 햇빛을 받으며 임청각에 도착했다. 임청각에서는 석주 이상룡 선생의 증손인 이항증 씨가행렬을 맞았다. 만세의 함성이 임청각을 가득 채운 가운데 독립의 횃불은 다음 릴레이 장소인 영덕군으로 출발하고 이날 행사는 마무리됐다.

 

▲ 당시 복장을 입은 참가자들     © 박영옥기자
▲ 독립의 횃불을 든 소녀     © 박영옥기자
▲ 만세행렬을 반기는 아이들(안동교회)     © 박영옥기자
겁쟁이는 도망가는 것을 택하고, 용기있는 자는 위험을 택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