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명예사회복지공무원 확대 실시

복지사각지대를 보듬는 따뜻한 지역사회안전망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3/13 [23:52]

[다경뉴스=백두산기자]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3월 13일 ‘복지 위기가구 발굴대책’의 일환으로 보다 능동적인 복지행정 추진을 위해 현장 밀착이 가능하고 대민 접촉이 잦은 리・반장, 지역자생단체임원, 전기검침원 등 190명을 명예복지공무원으로 추가 위촉했다.

 

▲ 2018년 8월 명예복지공무원 위촉식     © 백두산기자

 

지난해 8월 20일 관내 우편집배원 및 수도검침원(총 25명)을 명예복지공무원으로 위촉한 데 이어 올해 3월 13일 읍면별 리・반장, 지역자생단체임원, 전기검침원, 독거노인생활관리사, 노인일자리 전담인력 등 190명을 추가 위촉했다.

 

명예복지공무원제 운영은 이들이 일상생활 중 현장 밀착이 가능하고 대민 접촉이 잦은 점을 적극 활용하여 지역사회의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구축하는 데 있다. 특히 한전 검침원의 경우 업무 특성상 전기검침을 위해 각 가정을 방문해야 한다는 점에 착안하였으며, 주요 역할은 체납가구나 질병 등 여러 가지 요인으로 긴급한 위기 상황에 처한 가구를 발견 시 행정기관에 통보하는 것이다.

 

행정기관은 통보받은 즉시 조사하여 유관기관과 협조‧ 신속하게 대처함으로써 복지 지원이 시급한 계층에게 선제적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 유관기관 : 군희망복지지원단, 읍면 맞춤형복지팀, 119안전센터, 보건의료팀 등

 

위촉된 명예복지공무원들은 “평소 복지사각지대란 말이 우리와는 상관없는 것으로만 알고 있었는데 일을 하면서 봉사활동도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어 뿌듯하다”라며 “이를 계기로 주변의 이웃을 한 번 더 살펴보는 마음을 가지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의 선제적 발굴에 명예복지공무원이 첨병(尖兵) 역할을 해주시기 바라며 소외된 이웃이 없는 행복한 복지 공동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2018년 8월 명예복지공무원 위촉식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