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A 동해본부, 대게 자원회복을 위해 40억원 투입한다

무분별한 불법조업 및 혼획으로부터 어린대게 및 암컷대게 보호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3/14 [09:04]

[다경뉴스=백두산기자]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FIRA, 이사장 신현석) 동해본부(본부장 신성균)는 대게의 주 산지인 울진·영덕 해역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대게의 자원 회복을 위해 올해 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어린대게 및 암컷대게 보호에 적극 나선다.
 

▲ FIRA 동해본부, 대게 자원회복을 위해 40억원 투입한다     © 백두산기자

 

동해 대게 자원회복사업은 경상북도, 울진군, 영덕군, FIRA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총 266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대게 자원회복 프로젝트이다.
 

하지만 대게의 생물학적 특성에 따른 성장소요연수가 길어 자원회복의 효과를 증명하기에는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에 자원회복사업 예산확보에 어려움이 많았다. 2018년까지 4년간 64억원(연간 16억원, 24%)이 투입되었고, FIRA 동해본부와 지자체, 관련 어업인의 많은 노력을 통해 2019년 예산을 당초 16억원에서 40억원으로 대폭 확대하는데 성공했지만 전체 예산의 39%밖에 투입되지 않은 상태이다.
 

동해 대게 자원회복사업은 대게의 생활사 및 생태 습성을 고려하여 대게 서식 환경을 개선하고, 보호초를 설치하여 대게의 무분별한 혼획을 방지해 어린대게와 암컷대게를 적극 보호하고, 재생산을 통한 자원 증대로 대게 자원의 점진적 증가를 통한 어가소득 창출에 그 목적이 있다.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대표 수산물인 대게는 2007년 4,594톤의 최고 어획량을 정점으로 급격히 감소하여 2017년에는 1,848톤이 어획되었으며 현재 처해있는 어업환경, 생태특성 등을 고려할 때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중장기적인 대게 자원회복 대책 수립이 시급한 상태에 있다.
 

이에 FIRA는 관련 어업인 및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여 어린대게 및 암컷대게의 분포밀도가 높고, 보호가 가장 시급한 울진군 죽변·후포 해역, 영덕군 축산·강구해역 총 2,400ha(수심 100~150m 이내)를 사업 대상 해역으로 선정하였으며,
 2019년도에는 대상 해역에 △대게 서식환경개선을 위한 폐어망 수거와 대게 혼획 방지를 위한 보호초 설치 △지속적인 사업 효과 모니터링을 위한 ROV, 자원조사, 대게 먹이망 분석 및 유생발생 등을 조사하여 과학적 효과 자료를 제시하고 △지속가능한 대게 자원회복사업 추진을 위해 중장기 계획 수립과 경제성 분석도 병행 실시한다.
 

이와 함께 동해어업관리단, 울진해양경찰서, 국립수산과학원, 경북 수산자원연구소 등과 협업하여 불법 유통된 암컷대게를 보호구역에 방류함으로써 생존율 향상에 따른 자원회복에 기여하고, 사업 고도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적극 논의한다. 또한 대게 자원관리 및 조업분쟁 해소를 위한 민·관 합동 대게 자원관리 협의체에 적극 참여함으로 혁신 성장을 통한 공공기관 사회적 가치 창출로 동해 대게 자원회복을 위해 적극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FIRA 신성균 동해본부장은 “일본의 대게 보호육성초 설치사업은 1980년대부터 우리나라와 인접한 동해 연안의 각 현에서 추진하여 현재까지 한화로 약 2,000억원이 투입되었으며, 보호육성초 조성해역 내 보호받고 있는 잠재적 대게 자원량이 약 2,000톤으로 추정되고 있을 만큼 보호효과가 크다며, 이는 보호육성초 사업과 더불어 해당 어업인들의 협조와 자원 회복을 위한 자발적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하였음으로,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국가사업인 만큼 무엇보다도 어업인들의 적극적 자원회복 의지와 정확한 통계자료 취합을 위해 전 업종의 TAC 확대 등 어업환경 개선과 더불어 어업 분쟁 해결을 위한 제도 개선 및 조정이 수반되어야” 한다며, “FIRA 동해본부는 사업이 실질적인 대게 자원의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어업인·유관기관과의 협업과 소통하여 사업의 효과와 기술을 고도화하고 정부의 대게 자원회복 정책수립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FIRA 동해본부, 대게 자원회복을 위해 40억원 투입한다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