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영천 경마공원 건설에 가속도.. 사업계획안 한국마사회 통과

연내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 2023년 개장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8/09/02 [11:56]

[다경뉴스=백두산기자]경상북도는 영천경마공원(렛츠런파크 영천) 건설을 위한 사업계획안이 한국 마사회 이사회를 지난 8월 31일 통과됨에 따라 연내 기본 및 실시설계에 착수해 2023년 개장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김낙순 마사회장, 최기문 영천시장과 함께 ‘우선 말이 달리게 하고 후속조치를 논의하자’는 대승적인 차원에서 영천경마공원 건설의 실질적인 첫 단추인 기본 및 실시설계를 위한 제3차 협약을 지난 8. 30일 전격 합의한 후 한국 마사회 이사회 통과에 까지 이르렀다.

 

한국 마사회는 우선적으로 경마에 필요한 시설과 시민공원을 설치하고 시민 위락시설 등은 레저세 감면상황 등을 고려하여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마사회는 농림축산식품부 사업 변경 승인 후 2개월 내 기본 및 실시설계를 착수, 경마에 필요한 시설들을 갖춰 2023년 개장하고 나머지 시설들은  경북도, 영천시와 협의해 추진해 나간다.

 

지난 2009년 12. 24일 사업 후보지로 확정된 후 경북도와 영천시는 사업허가, 부지매입, 문화재조사, 환경영향평가, 진입도로 건설, 이주단지 조성 등을 꾸준히 추진하는 한편 말산업육성법, 지역개발지원법 개정,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안) 발의 등 건설사업의 걸림돌 해소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인 이만희의원과 함께 다각적으로 노력해 왔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지방세특례법을 조속히 개정해 레저세 감면문제로 인한 제약을 해소, 당초 계획한 대로 건설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경북도는 앞으로도 지역출신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 더욱 긴밀히 협력해  말 산업이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농촌지역 경제를 활성화 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상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