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말’ 배우 정영주, 종영소감 공개! “믿음직하고 깊이 있는 배우로 인사드리겠다”

배우 정영주, ‘그녀말’ 종영 앞두고 “참 길게 보낸 여름,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소감 전해..

남도국 namdokook@hanmail.net | 기사입력 2018/09/30 [00:29]

[다경뉴스=남도국기자]SBS 주말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극본 박언희 / 연출 박경렬)에서 ‘황여사’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정영주가 종영소감을 남겼다.

 

▲ 사진 출처=‘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방송 캡쳐     © 남도국기자

 

배우 정영주는 오는 29일 종영을 앞두고 있는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종영소감을 소속사 카라멜이엔티를 통해 “참 길게 보낸 여름이었지요. 무게중심잡고 참견하는 듯 안 하는 듯 알아도 모르는 듯 몰라도 아는 듯, 은한에게 물심양면 한 황여사를 이렇게 보내야 하나 봅니다. 긴 시간 긴 호흡으로 봐주시고 응원해주신 가족, 친구, 동료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 감사 드립니다. 언제 어디에서 어떤 모습으로든 믿음직하고 깊이 있는 배우로 인사 드리겠습니다. 아쿠 전 민회장님께서 부르셔서 가봐야겠네요. 건강하십시오 꾸벅"이라며 감성과 위트가 가득한 소감을 남겼다.

 

극중 강찬기(조현재)의 집에서 일하는 전문요리사이자, 은한(남상미)의 든든한 심복 ‘황여사’로 열연하며 작품 속 감초역할을 톡톡히 해내 시청자를 사로잡은 바 있으며, 매 작품마다 매력을 뽐내며 그녀의 작품 속 변신이 항상 기대되는 배우로 성장하고 있다.

 

한편, 정영주가 출연 중인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토요일 밤 9시 5분 4회 연속으로 방송되며, 이번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예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