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공원 4일 뮤지엄 콘서트 “낭만 선율로 물드는 가을밤 콘서트에 초대합니다”

신라문화제 경축행사.. 베트남 호찌민예술단 답방공연도 마련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0/02 [00:56]

- 솔거미술관 테라스.. 에스피 아르떼, 추가열, 고영열 등 출연
 

▲ 지난해 5월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열린 호찌민의 날 전통의상 패션쇼(호찌민시립예술단)     © 백두산기자


[다경뉴스=백두산기자]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오는 4일 오후 7시에 솔거미술관 야외 테라스에서 10월 가을 시즌을 맞이하여 ‘뮤지엄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뮤지엄 콘서트’는 제46회 신라문화제(10.3~10.9)를 경축하고, 신라문화제 홍보와 가을시즌 경주 관광객 유치를 위해 마련했다. 
 
뮤지엄 콘서트는 베트남 최고의 예술단으로 손꼽히는 호찌민시립예술단의 특별공연과 매력적인 선율의 퓨전음악그룹 에스피 아르떼(SP ARTE), 통기타 포크팝가수 추가열의 무대로 꾸며진다.

 

▲ 지난해 5월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열린 호찌민의 날 공연(호찌민시립예술단)     © 백두산기자

 

또 실력파 혼성듀오 디에이드(The Ade), 환상적인 사운드의 현악연주팀 비아트리오(VIA TRIO), 판소리계의 아이돌 고영열이 가을밤을 낭만의 선율로 수놓게 된다.

 

이날 호찌민시립예술단은 단보우, 단니, 사오 등 베트남 7개 전통악기의 앙상블을 통해 역동적인 베트남의 모습과 소리를 들려주며 관람객을 아름다운 먼 이국으로 인도한다.

 

국제적으로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호찌민시립예술단은 지난해 5월 경주엑스포공원을 방문해 대규모 ‘호찌민의 날’ 행사를 가져 경주시민들과 관광객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같은 해 11월 베트남에서 열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개막식에서는 축하공연을 펼쳐 전 세계인에게 박수갈채를 받았다.

 

▲ 지난해 5월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열린 호찌민의 날 공연(호찌민시립예술단)     © 백두산기자

 

호찌민시립예술단은 2018 신라문화제를 축하하고, 경주와 호찌민 두 도시의 긴밀한 교류 발전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3일 오후 7시 월정교 특설무대에서 진행하는 신라문화제 개막식에 참가해 ‘호찌민-경주엑스포’에 대한 답방 공연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 공연에서 베트남 전통의상 패션쇼, 전통음악과 민속춤 공연 등으로 서라벌의 달밤을 화려하게 물들게 된다.

 

이두환 (재)문화엑스포 사무처장은 “아세안의 꽃이라 불리는 베트남의 최고 공연단인 호찌민시립예술단이 한국 대표축제인 신라문화제 기간 중 경주를 방문하여 특별공연을 펼치는 것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호찌민-경주엑스포에 대한 답례 차원의 이번 공연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선물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주엑스포 뮤지엄 콘서트 출연진(왼쪽위에서부터 시계방향 에스피아르떼 비아트리오 추가열 디에이드)  © 백두산기자


#신라문화제 #콘서트 #뮤지엄 #솔거미술관 #경주엑스포 #문화엑스포 #베트남 #호찌민 #시립예술단 #축하공연 #전통의상 #가을여행 #경주여행 #가을콘서트 #경주가볼만한곳 #경주핫플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주엑스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