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태풍 ‘콩레이’ 피해상황 파악·복구에 총력

이강덕 시장, 현장 방문 및 복구대책 점검.. 상황복구대책회의 주재

김은하기자 dinggo0515@naver.com | 기사입력 2018/10/07 [22:34]

[다경뉴스=김은하기자]이강덕 포항시장은 7일 오전 태풍 ‘콩레이’의 피해를 입은 현장을 찾아 복구대책을 점검했다.

 

▲ 포항시, 태풍 ‘콩레이’ 피해상황 파악 복구에 총력4(논침수피해 주민과의 대화)     © 김은하기자


이 시장은 이날 실종자가 발생한 신광면 기일 소하천 현장을 찾아 수색작업 상황을 보고받는 등 이번 태풍으로 피해가 발생하거나 주민들의 불편이 접수된 지역을 일일이 방문하여 신속한 피해복구와 발 빠른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번 태풍으로 포항지역에는 평균 256mm의 비가 내린 가운데 실종 1명, 도로침수 26건, 주택침수 22건, 화재 5건 등 106건의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이강덕 시장은 앞서 6일 오후 태풍 ‘콩레이’ 내습에 다른 피해상황복구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신속한 복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관계공무원들에게 주문하는 한편, 7일에도 대책회의를 열고 복구상황과 향후계획을 점검했다.

 
이 시장은 “전 공무원의 철저한 대비로 피해 규모가 당초 걱정했던 것만큼 크지 않았다.”며 공무원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밝히고 “각 부서와 읍·면·동에서는 신속히 피해현장을 확인해 응급조치가 필요한 복구를 우선순위로 해 주민불편 최소화에 만전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 포항시, 태풍 ‘콩레이’ 피해상황 파악 복구에 총력2(신광 현장보고)     © 김은하기자
거짓이 잠깐 통할 수는 있지만 영원히 통할 수는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