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노인의 날’기념식... 어르신이 행복한 세상 만든다

100세 장수어르신 청려상 전달, 정부포상(대통령1, 국무총리2, 장관2), 도지사표창(27)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0/09 [04:41]

[다경뉴스=백두산기자]경상북도는 8일 문경문화예술회관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양재경 대한노인회 도연합회장, 박영서 도의회 행복위원장, 고윤환 문경시장을 비롯한 지역 기관․단체장과 수상자 등 어르신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2회 노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 노인의날 기념식(큰절)     © 백두산기자

 

‘노인의 날’은 어른을 공경하는 경로효친 사상을 확산시키고 어르신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제정된 법정 기념일로 10월 2일을 노인의 날로 정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은 노인강령 낭독, 100세 장수어르신 청려장 전달, 모범노인 및 노인복지 기여자․단체, 공무원에 대한 유공자 포상 순으로 진행되었다.

 

▲ 노인의날 기념식(인사말 새바람행복경북)     © 백두산기자

 

한편, 올해 100세를 맞이한 도내 어르신 120명(남15 여105)을 대표해 영주시 풍기읍에 거주하고 계시는 ‘남차녀(여, 1918년 3월生)’어르신에게 건강과 장수 의미를 담은 청려장(장수지팡이)을 전달하고 장수를 축하했다.

 

또한 도내 모범노인, 노인복지 기여자 등 총 32명(대통령표창 1, 국무총리표창 2, 보건복지부장관표창 2, 도지사표창 27)을 선정해 포상‧격려했다.

 

▲ 노인의날 기념식(청려장전달-영주시 풍기읍 남차녀)     © 백두산기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청년들이 떠나고 농촌은 공동화․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는 등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는 만큼, 모두가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하고 그래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며 “어르신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어르신들의 경륜과 지혜를 모아 주실 것”을 당부했다.

 

▲ 노인의날 기념식(청려장전달-영주시 풍기읍 남차녀)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