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동반성장위원회와 임금 격차 해소 운동 협약 체결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 임금지불능력 제고 지원, 경영안정 금융지원 등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0/11 [19:49]

[다경뉴스=백두산기자]포스코는 10일,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소속 대기업들과 ‘대·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을 통한 임금 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  포스코 및 삼성전자 등 동반성장위원회 소속 대기업과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10일 '대·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을 통한 임금 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한 모습.   © 백두산기자

 

동반위에는 포스코를 비롯해 롯데백화점, 삼성전자, CJ제일제당, SK하이닉스, LG화학, GS리테일, 현대·기아자동차 등 8대 대기업들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은 협약 대기업, 협력기업 및 동반위가 대·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을 통해 임금 격차를 해소하고 이를 바탕으로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거래 대금의 단가 결정 및 지급과 관련된 합리성 제고’와 ‘향후 3년간 총 6조 2천억 원 규모의 협력기업 지원 프로그램 이행’을 주요 골자로 한다.

 

지원 프로그램은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 임금지불능력 제고 지원, 경영안정 금융지원 등 3개 분야에 걸쳐 중소기업과의 임금 격차 해소, 복리후생 증진, 상생 방안 모색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협약에서는 협력기업과 동반위의 노력과 역할도 함께 규정했다. 협력기업은 자신의 협력기업과의 거래에서도 대금 결정과 지급을 합리적으로 운용하고, 혁신 노력을 강화해 대기업의 제품·서비스·가격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며,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과 신규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동반위는 임금 격차 해소 운동을 널리 확신시키기 위해 우수 사례를 적극 홍보하고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당사자와의 협의 및 정기 점검을 수행하기로 했다.

 

한편, 포스코는 2005년 6월 중소기업 전담 조직을 신설해 동반 성장 활동의 전문성을 증진해 왔으며 기술 협력, 금융 지원, 파트너십 강화, 교육 및 컨설팅, 소통 및 기타 등 총 5개 카테고리에 총 33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경영 전 부문에 걸쳐 체계적인 동반성장 활동을 추진해오고 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