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춘 의원, 한전KPS 직원 자녀 11명 무더기 고용세습

한일병원, 한국세라믹기술원도 친인척 정규직 전환

최계희기자 ghchoi666@naver.com | 기사입력 2018/10/23 [01:01]

[다경뉴스=최계희기자]한국전력 자회사인 한전KPS가 올해 직원의 자녀 11명을 무더기로 정규직 전환한 것으로 확인됐다.

 

▲ 2018 국정감사 질의     ©최계희기자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경북 구미) 의원이 한전KPS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직원의 친인척 40명이 기관에 채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중 최고 직급인 1직급의 자녀도 기간제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올해 정규직으로 확정된 기존 직원의 자녀 11명은 전원이 비정규직인 기간제로 입사했다가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확인됐다. 공채시험을 통해 정규직으로 입사한 것이 아닌, 비교적 입사가 쉬운 기간제 비정규직으로 들어온 뒤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이다.
 

한전KPS는 지난 4월 1일 240명의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 가운데 약 5%에 달하는 11명이 기존 직원의 친인척이다.
 

또한 한국전력공사 산하 ‘한일병원’에서는 2급 부장의 자녀가 2015년 8월 기간제로 들어왔다가 2년이 채 안 된 2017년 1월 무기직으로 전환됐고, 이어서 지난 8월 1일자로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또 5급 대리의 자녀도 2014년 기간제로 채용된 뒤 2년 뒤 무기직으로, 2017년 2월에는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한국세라믹기술원에서는 세라믹섬유복합재센터의 책임연구원의 배우자가 다른 센터의 기간제 직원으로 채용된 뒤 지난 1월 1일자로 무기직으로 전환됐다.


이 같은 자료는 대부분 친인척 관계가 직계존비속 및 형제자매 관계로만 한정돼 있고, 산자중기위 산하 61개 기관 중 24곳 만 제출 된 상황이어 채용비리 인원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장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가짜 일자리 정책과 정규직 전환을 이용한 고용세습은 특정 공공기관에만 국한된 것이 아님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그동안 묻혀 있던 친인척들의 정규직 전환 관련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공공기관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공한 사람이 될 수 있는데 왜 평범한 이에 머무르려 하는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