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고운 감독, 신인감독상 영예..경북울진출신

제 55회 대종상 울진출신 전고운 감독 2관왕 영예

남도국 namdokook@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0/23 [12:38]

[다경뉴스=남도국기자]울진의 인물 전고운 감독이 제55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 감독상을 수상했다.

 

▲  전고운 감독, 신인감독상 영예..경북울진출신     © 남도국기자

 

광화문시네마(영화제작사) 대표 전고운(34세) 감독은 울진읍에 거주하는 전병진((주)진한개발 대표)씨의 1남 1녀 중 둘째로, 울진초·중·포항여자고등학교·건국대학교 영화 연출과를 졸업했다, 또한 한예종(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전문사 출신이다.

 

앞서 지난 10월 5일 제27회 부일영화상 신인감독상 / 제38회 한국영화평론가상(영평상) 신인감독상, 독립영화 지원상/ 제55회 대종상(2관왕) 신인감독상, 시나리오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을 받았다.

 

이날 수상은 전고운 감독을 대신해 김승목 PD가 상을 받았다. 김승목 PD는 “전고운 감독이 울진에서 올라오고 있는데 길이 막혀 시상식에 도착하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전고운 감독에게 잘 전달하겠다”라고 말했다.

 

▲ 전고운 감독, 신인감독상 영예..경북울진출신     © 남도국기자

 

또한,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이 10월 2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신인감독상 수상자는 영화 ‘소공녀’를 만든 전고운 감독이다.

 

한편 영화 ‘소공녀’는 집만 없을 뿐, 일도 사랑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사랑스러운 현대판 소공녀 미소(이솜)의 도시 하루살이를 담은 작품이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와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등 각종 영화제에서 관객들과 언론, 평단의 뜨거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 전고운 감독, 신인감독상 영예..경북울진출신     © 남도국기자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