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청소년을 위한‘찾아가는 공학차’울진에서 개최

생활 속 과학 및 공학기술 이해도 증진 및 이공계 진로 탐색의 기회도 제공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0/24 [20:43]

[다경뉴스=백두산기자]한국수력원자력(주)(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청소년들의 과학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북돋아주기 위해 ‘찾아가는 공학차’, ‘아톰공학교실’ 등의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 공학기술 강연극을 관람하고 있는 죽변중학교 학생     © 백두산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은 10월 24일, 경북 울진군 울진읍에 위치한 죽변중학교 학생 180여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공학차’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청소년들이 과학을 재미있게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공계 쪽 진로에 대한 유익한 정보도 얻었다.

 

한수원이 주최하고 한양대학교 청소년과학기술진흥센터가 주관해 열린 ‘찾아가는 공학차’ 는 공학기술 강연극과 실험키트 조립체험 등으로 진행되었다. 각종 과학 실험실습 장비와 공연을 위한 무대가 장착되어 있는 9.5톤 트레일러에서 펼쳐진 공학기술 강연극(Science in Opera)은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각색하여 연극․음악․강연을 엮어 극중 에피소드를 다양한 실험시연과 함께 소개했다. 청소년들은 강연극을 통해 공학기술의 원리를 쉽게 이해했으며 교과서에서 배운 과학원리가 실생활에서 어떻게 응용되는지 알 수 있게 되었다.

 

이어 열린 ‘원자력 원리를 응용한 핀볼게임’을 주제로 한 공학기술 키트 조립 순서에서 학생들은 원자력발전의 원리를 이해하고, 전기의 소중함을 느껴보는 시간을 가졌다.

 

‘찾아가는 공학차’는 10월 30일에는 부산 기장군 정관중학교, 11월 13일에는 경주 외동중학교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한수원은 전국 사업소 주변 초등학생들의 과학 호기심을 일깨워주고 과학 꿈나무를 발굴 육성하기 위해 한양대청소년과학기술진흥센터와 협업해 매년 과학실험키트를 조립해보는 ‘아톰공학교실’을 개최하고 있으며, 이 일환으로 ‘아톰공학캠프’와 ‘찾아가는 공학차’ 등의 행사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