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I got everything 울진군청점 오픈

중증장애인의 자립기반 마련 및 사회참여 증진을 위한~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1/01 [20:15]

[다경뉴스=백두산기자]울진군은 군청 본관1층에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카페인 I got everything이 경북지역에서는 최초, 전국에서는 29번째로 문을 열었다. 
 

▲ 카페 I got everything 울진군청점 오픈     ©백두산기자


지난 1일 오후 3시 30분 울진군청 본관에서 열리는 개소식에는 울진군수 전찬걸, 울진군의회 의장 장시원, 한국장애인개발원장 최경숙, 울진군장애인종합복지관장 손정일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카페 I got everything은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국 공공기관 건물, 민간기업 사옥 등에 설치한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로 2016년 10월 정부세종청사 교육부동에 1호점을 개점한 이후, 이번에 문을 연 울진군청점을 포함해 전국 29개 매장에 90여 명의 장애인이 채용돼 일하고 있다.

 
카페 오픈을 위해 지난 2018년 5월 8일 울진군과 울진군장애인종합복지관 간에 협약을 체결하고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설치비를 지원, 울진군장애인종합복지관이 장애인근로자 채용 등 운영을 맡았으며, 울진군은 본관 1층에 38.7평 규모의 카페 장소를 제공한다.

 
이곳 카페는 장애인 근로자 3명이 채용돼 일하게 되며,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매니저와 장애인 바리스타 3명이 하루 2교대로 근무한다.
 
카페 운영으로 발생하는 수익금은 근로자 인건비 지급을 비롯해 장애인들의 일자리 개발과 확대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전찬걸 군수는 “카페 I got everything이 울진의 장애인 복지서비스 및 인식개선 등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카페를 운영하는 관계자들에게 친절을 강조하며 초심을 잃지 않고 근무해 달라 ”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