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일본 나라시 특별명예시민 되다

동아시아지방정부회합 참석 후 지역 경제교류단과 함께 나라시 공식방문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1/04 [17:59]

- 1970년 자매결연 후 반세기 형제의 우의 나눠, 경제분야 교류협력 기대

 

▲ 주낙영 경주시장, 일본 나라시특별명예시민증 증정식     © 백두산기자

 

[다경뉴스=백두산기자]주낙영 경주시장이 오랜 자매도시인 일본 나라시(奈良市)의 특별명예시민이 됐다.

 

주 시장은 2일 일본 나라시에서 열린 동아시아지방정부회합에 참석 해 지방정부 대표들과 상생발전과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후  자매도시인 나라시를 공식 방문했다.

 

이날 공식 방문에는 최순호 경주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지역 경제교류단이 나라 상공회의소와의 교류협력 확대를 위해 동행했다.

 

나라시청 내 마련된 경주방에서 나카가와 겐(仲川 げん) 나라시장과 면담을 가진 주 시장은 “잘 보존된 문화유산과 깨끗한 시가지, 인간과 동물이 평화롭게 함께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서 깊은 인상을 받았으며, 경주와 닮은 점이 많은 도시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경주방은 오래 교류를 통해 경주를 오고가며 전해 받은 다양한 기념품들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특히 경주에서 나라시를 찾는 손님들을 맞이하는 곳이기도 하다.

 

경주와 나라는 두 도시는 8세기경 한일양국의 수도로서 함께 번영하며, 활발한 문물 교류를 통해 찬란한 문화를 꽃피웠던 역사를 간직하고 있으며, 이러한 역사적 동질성을 바탕으로 1970년 4월 자매결연을 맺은 이래, 반세기 가까이 다방면에 걸친 활발한 교류를 통하여 우의를 돈독히 해 오고 있다.

 

한편 특별명예시민증 수여는 이날 나라시장이 주최한 환영 만찬에서 경주와의 교류에 혁혁한 공이 있는 오가와 야스노리 전 나라시장을 비롯한 두 도시의 민간교류 및 경제계 인사들이 자리를 함께한 가운데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주낙영 경주시장은 “취임한지 오래되지 않았음에도 특별명예시민증을 수여해준데 대해 오랫동안 쌓아온 두 도시의 두터운 형제의 우의를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며, “두 나라를 대표하는 고도로서 역사, 문화, 관광, 스포츠 뿐만 아니라 두 도시의 경제를 이끄는 상공인들의 상호이해와 우의가 더욱 증진되어 경제분야에서도 활발한 교류협력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상공회의소 방문단 일행은 나라상공회의소와 교류 간담회를 갖고 경주상공회의소 주요사업, 기업 현황 등을 소개하고, 자매결연을 통한 상호 교류을 넓혀갈 것을 제안했다.

 

▲ 주낙영 경주시장, 일본 나라시특별명예시민증 증정식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