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민족혼의 요람, 세계한글작가대회 6일 하이코 개막

6~9일 하이코, 경주예술의전당 일원 10개국 51명 명사 발표 및 토론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1/06 [00:53]

- 3.1운동 100주년 기념 ‘민족혼의 요람’ 대주제로 한글문학 미래 담론의 장 기대

 

▲ 세계한글작가대회(포스터)     © 백두산기자
▲ 세계한글작가대회(포스터)     © 백두산기자



[다경뉴스=백두산기자](사)국제펜한국본부(손해일 이사장)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경상북도, 경주시가 후원하는 제4회 세계한글작가대회가 6일부터 9일까지 3일간 하이코, 경주예술의전당과 경주시 일원에서 열린다.

 

제4회 세계한글작가대회는 민족혼과 한글 말살을 획책했던 일제의 강권통치에 감연히 맞선 3·1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고,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세계한글문학-민족혼의 요람’을 대주제로 한글문학이 나아가야 할 다양한 담론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대회 조직 및 집행위원회는 신달자 조직위원장(시인), 김홍신 집행위원장(소설가), 신경림 조직위원(시인), 이종걸 조직위원(국회의원), 권재일 조직위원(한글학회 회장), 김종규 조직위원(삼성출판박물관 관장), 한국문학 주요 5단체 단체장과 사무총장 등을 총 망라한 51인의 집행부로 구성됐다.

 

독일, 미국, 알제리, 일본, 중국, 카자흐스탄, 캐나다 등 10개국 51명의 유명작가와 문인, 한글학자 및 전문가 등이 연사로 나서며, 국내외 문인과 시민과 학생 등 5,0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대회는 시민과 학생 등 일반 참가자들의 참여 기회를 폭넓게 열어놓았다. 참가를 원하는 이들은 대회장인 하이코에서 간단한 등록 절차만 거치면 특별강연, 문학 강연을 참관할 수 있다.

 

개막식은 6일 오후 6시 하이코 3층에서 열리며, 신라시대 군악대인 신라고취대와 가야금 3중주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대회사, 환영사, 축사, 축시낭송, 축하공연과 환영만찬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대회를 축하하는 축시는 신경림 시인과 김후란 시인이 낭송한다.

 

7일 하이코에서는 한글문학을 바라보는 세계의 시각을 주제로 김홍신 소설가가 사회를 맡아 중앙대 초빙교수이자 대한민국예술원 문학분과 회장인 이근배 시인, 46년 동안 한국어를 연구해온 알브레히트 후베 독일 본대학 명예교수, 한국 현대문학을 연구해온 하타노 세쓰코 일본 니이가타현립대학 명예교수가 특별강연을 진행한다.

 

이어 3.1운동 100주년과 문학의 민족 정체성, 문학 매체를 통해 본 민족정체성 등 세계 한글문학의 민족정체성을 주제로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8일에는 한민족 문학의 어제, 오늘, 내일을 주제로 미래세대를 위한 문학과 교육, 한민족 문학의 근원과 그 확산 등 제2주제 발표가 있으며, 곽효환 시인의 사회로 신달자 시인이 ‘한글의 새로운 부활과 조명’, 알브레히트 후베 교수가 ‘한글은 묶여 있는 영웅’을 제목으로 한글문학 세계화에 대한 문학강연이 진행된다.

 

이 날 폐회식은 오후 7시, 경주예술의전당에서는 경주시민과 함께하는 한글문학축제와 함께 열린다. 바리톤 김동규, 소프라노 김나영, 경주교향악단, 경주국악협회 두두리,  THE SHIM, EL밴드, 정병수 무용단이 참여해 깊어가는 가을 경주 정취를 만끽할 다채로운 공연을 펼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세계한글작가대회는 한글과 한글문학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의 장이자, 한글문학이 나가야 할 거대한 담론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