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아이 행복한 젊은 경북 만든다... 저출생극복 위원회 출범

보육, 육아, 등 분야별 전문가 54명... 이철우 지사․김희정 변호사 공동위원장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1/06 [18:22]

- 도 단위 저출생 극복 정책과제 발굴․자문, 사회인식 변화 주도

 

▲ 사진설명=경북도, 아이 행복한 젊은 경북 만든다... 저출생극복 위원회 출범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상북도는 민선 7기 도정 4대목표 중 하나인 ‘아이 행복한 젊은경북’을 실현하고 저출생 극복 문제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상북도 저출생극복 위원회’를 구성하고 6일(화) 도청 화백당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저출생극복 위원회는 장기화 우려가 있는 초저출생 현상과 사회적 인구유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도단위 인구정책을 종합적으로 기획하고 인구감소지역 여건에 맞는 모델개발, 저출생 극복을 위한 도민의견 수렴과 공감대 확산 등을 위해 구성했다.

 

이철우 도지사와 두 자녀를 키우고 있는 워킹맘 김희정 변호사가 공동위원장을 맡고 보육아동, 학계, 언론, 종교계, 시민사회단체 등 각 분야별 54명(남27, 여27)의 대규모 전문가 그룹으로 위원회를 구성해 저출생극복 문제를 다룬다. 

 

앞으로 위원회는 분기별 1회 정례회의를 개최하여 저출생 현실진단과 함께 구체적 대응방안 모색, 저출생 극복을 위한 실천과제 발굴, 사회인식 변화를 등을 주도하게 된다.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가임여성 1명당 출생아수)은 2017년 1.05명을 기록해 OECD(평균 합계출산율 1.68명) 회원국 중 하위권에 머물러 있으며 경북의 합계출산율은 1.26으로 전국 시도 가운데 5위다.

▲ 사진설명=경북도, 아이 행복한 젊은 경북 만든다... 저출생극복 위원회 출범     © 백두산 기자

 

또한 한국의 지방소멸 2018보고서(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30년 이내에 사라질 위기에 처한 전국 89개 지자체 중 도내 19개 시군이 포함되는 것으로 나타나, 경북은 지방소멸 위험지역에 직면해 있다.

 

이에 경북도는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총인구와 자연적․사회적 순유출이 심화되고 젊은 인구가 유출되는 여건 속에서 저출생 문제를 선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난 10월 ‘경상북도 저출생 대응 종합계획 - (경북 희망둥이 1.2.3프로젝트)’를 수립한 바 있다.

 

또한, 지방소멸 극복과 농촌지역 활력증진을 위해 의성군 안계면 일원에 1,743억원을 투입해 일자리․주거․복지체계가 두루 갖춰진 이웃사촌 청년시범마을을 조성하는 등 인구소멸 극복과 청년유입 성공모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일자리 창출, 지방소멸, 저출생 문제는 지역의 난제이자 국가적인 과제”라며 “위원회의 정책자문을 통해 저출생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고 아이 키우기 행복한 경북형 보육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경북도, 아이 행복한 젊은 경북 만든다... 저출생극복 위원회 출범     ©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