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충섭 시장“노조측의 일방적 무리한 요구에 결코 타협하지 않겠다”

나경희기자 na7381 @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1/06 [20:01]

[다경뉴스=나경희기자]김충섭 김천시장은 11월 6일 10:00 김천시청 3층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김천시청 기습 불법점거에 대해 소회와 대응방침을 밝혔다.

 

▲ 김충섭 시장 기자회견     © 나경희기자

 

김시장은 “이번 민노총의 시청 불법 점거 사태로 인해 민원인과 시민들께 불편과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하면서 시민들이 민노총 노조원들의 불법행동에 강력해 대응해 준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지난 11월 2일 민주노총 대표와 면담 시 김시장은 “노초측의 주장과 요구는 타당성과 합리성이 약하고 형평성과 기회균등의 원칙에 맞지 않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민주노총은 지난 8월부터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기간제 근로자들의 무기계약직 전환 등 정규직화를 요구하면서 집회를 계속해 오고 있다.  시청사 정문에 천막농성 및 시장의 출퇴근 시간에 확성기와 피켓시위 및 촛불시위를 하고 있으며 시장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 확성기와 피켓시위 및 구호를 외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아파트 현관까지 진입하여 시위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10월 30일에는 민주노총 노조원 150명이 이틀동안 시청 주차장과 로비에서 농성을 벌여 민원인들에게 큰 불편을 주었을 뿐만 아니라 시장실을 불법점거하여 시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도를 넘은 민주노총의 집단행동에 김충섭 시장은 불법적인 집회 중단을 촉구하면서 “불법행동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하겠으며 노조의 일방적인 요구에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면서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였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 김시장은“사회양극화 해소를 위해서는 바람직하나 재원이 추가로 소요되어 결국 시민의 부담으로 돌아가게 된다”면서“정부의 정규직전환가이드라인과 김천시의 재정 사정을 고려하여 예산의 가용 범위내에서 순차적으로 정규직화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민주노총 노조원의 우선적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서는 “김천시에 200여명의 정규직 전환대상자가 있음에도 특정부서에 근무하면서 특정노조에 가입해 있다는 이유로 우선적으로 정규직화 해 줄 수는 없다.”면서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 절차에 따라서 형평성과 기회균등을 고려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김천시 통합관제센터에는 36명이 2년 기간제계약직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이중 민주노총 조합원은 20명으로 알려지고 있다.

 

▲ 김충섭 시장 기자회견     © 나경희기자

 

다음은 기자회견 전문..

 

안녕하십니까? 김천시장 김충섭입니다.

최근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김천시청 불법점거 사태로 인해 민원인과 시민들께 불편과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그리고 민주노총 노조원들의 불법행동에 강력히 대응해 준 시민여러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지난 8월부터 민주노총에서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기간제 근로자들의 무기계약직 전환 등 정규직화를 요구하면서 집회를 계속해오고 있습니다.

 

시청사 정문에 천막을 치고 시장의 출퇴근 시간에는 확성기와 피켓시위 및 촛불시위를 하고 있고 제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 확성기와 피켓시위를 하면서 구호를 외치고 있습니다. 심지어 아파트 현관까지 진입하여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김천시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정부의『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각계 인사로 구성된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의 결정으로 정규직으로 전환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시청내 200여명의 정규직 전환대상자가 있음에도 특정부서에 근무하면서 특정노조에 가입해 있다는 이유로 우선적으로 정규직화 해줄 수는 없습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사회양극화 해소를 위해서 바람직하지만 재원이 추가로 소요되어 결국 시민의 부담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김천시는 정부의 정규직전환 가이드라인과 김천시의 재정사정을 고려하여 인적예산 가용범위 내에서 순차적으로 정규직화 해 나감으로써 시민의 세금부담을 최소화 하겠습니다.

 

민노총의 불법적인 집회중단을 촉구합니다. 불법행동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하겠습니다. 노조의 일방적인 요구에 결코 물러서지 않겠습니다. 정규직 전환은 절차에 따라 형평성과 기회균등을 고려해서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 11. 6 김천시장 김충섭

 

▲ 김충섭 시장 기자회견     © 나경희기자
우리가 존중해야 하는 것은 단순한 삶이 아니라 올바른 삶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