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안전 위협 꼼짝마~ 안전감찰 동분서주!

9. 1일 안전감찰팀 전담조직 신설 이후 현장중심 감찰 강화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1/10 [03:25]

[다경뉴스=백두산기자]경상북도는 지난 9월 1일 안전감찰팀을 신설해 상시적 안전감찰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도는 조직 신설 후 먼저 도내 짚라인 5곳을 대상으로 안전점검과 인력 운영 실태에 대한 특정감찰을 실시했다.

 

짚라인은 안전기준 마련과 정기점검 등이 법적으로 의무화 되지 않아 업체에서는 형식적 자체점검에 그치는 등 안전 불감증이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도는 안전관리, 규제 등을 포함하는 레저스포츠 관련 법률 및 지침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판단하고 3건의 제도개선 사항을 마련해 정부에 건의하였으며, 지난 10월 30일 출범한 ‘범정부 안전분야 반부패 협의회’에 짚라인 실태조사 결과를 선도과제로 제출한 바 있다.

 

또한 10월 한달 간 가을철 행락객이 많이 찾는 야영장, 펜션을 대상으로 일제 안전감찰을 실시했다.

 

감찰 결과 시군의 형식적 관리감독, 사업자의 소극적인 안전의식, 미등록 야영장 불법운영 방치 등 전반적으로 안전관리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전기 및 가스시설 관리 부적정, 화재예방 관리 미흡, 지하수 수질검사 미 이행 등 36개 시설에 대한 지적사항을 해당 시군에 통보해  시정 조치를 요구하는 한편 수범사례도 전파해 안전의식 강화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남일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안전에 대한 소극적이고 안일한 대응과 법적 의무사항 미 이행이 발견될 경우 공무원에 대한 징계 등을 요구하거나 법에 따라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며 “앞으로 예방감찰을 강화해 안전 앞에서는 어떠한 경우도 예외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