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후포항 노점상인회, 영세상 "생존권 보장" 철거 갈등

남도국 namdokook@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1/17 [21:08]

[다경뉴스=남도국기자]최근 울진군 후포항구에서 '노점상'들을 둘러싼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해수부는 “강제 철거”, 노점상들은 "생존권을 보장해 달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작 이것을 해결해야 할 '지자체'는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이다.

 

▲ 울진 후포항구에서 철거된 노점상인회, 노점상 "생존권 보장" 철거 갈등     © 남도국기자

 

백년손님 남서방으로 유명한 울진군 후포항구는 최근 해수부에 의해 10년 동안 이어온 영세상인의 노점이 철거됐다는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져 갈등이 일고 있다.
 
후포리 곳곳에는 “후포판장 노점상 철거 웬 말이냐! 생존권 보장해라. 도의원님! 후포판장 노점상 좀 도와주세요. 우리도 같이 먹고 살 수 있게!, 전국어디를 다녀 봐도 노점상 없는 동네 없다! 왜! 후포만 노점상을 없애려하나.”등의 생계터전을 잃어버린 영세 상인들의 현수막이 걸려있다.

 

▲ 울진 후포항구에서 철거된 노점상인회, 노점상 "생존권 보장" 철거 갈등     © 남도국기자

 

현재 후포항구에는 좌판(노점상)에서 수산물을 판매해오던 상인들은 쫓겨나고 그 자리에는 각종 쓰레기와 폐기물 그리고 어구가 가득 쌓여 있어 울진을 찾은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서울에 사는 P모(57세 남)씨는 “후포리 항구를 찾아와서 수산물 경매를 바라보고 있으면 삶에 활력이 생긴다”며 “가족과 함께 오면 항 주변에서 노점상인 들의 친절함과 싱싱한 해산물을 즉석에서 살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 울진 후포항구에서 철거된 노점상인회, 노점상 "생존권 보장" 철거 갈등     © 남도국기자

 

후포리 주민 A모(63세 남)씨는 “전국 항구에 수산물 좌판상인들이 없는 곳이 없고, 항만에 불법 건물들이 버젓이 운영되고 있지만, 왜 해수부는 유독 후포항에서 장사하는 힘없는 좌판(노점) 상인에게만 불법이라며 철거하라는 것인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 울진 후포항구에서 철거된 노점상인회, 노점상 "생존권 보장" 철거 갈등     © 남도국기자
▲ 울진 후포항구에서 철거된 노점상인회, 노점상 "생존권 보장" 철거 갈등     © 남도국기자
▲ 울진 후포항구에서 철거된 노점상인회, 노점상 "생존권 보장" 철거 갈등     © 남도국기자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