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후포선적 어선, 동해서 조업중 북한에 나포됐다 풀려나

남도국 namdokook@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1/23 [21:11]

[다경뉴스=남도국기자]동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윤병두)은 지난 11월 3일 동해 북방 우리해역(조업자제해역)에서 조업 중인 우리어선 S호가 북한군에게 검색당하고 나포된 후 돌려보냈다며 11월 9일 선장이 신고한 사건 등에 대해 수사결과를 밝혔다.

 

▲ 울진후포선적 어선, 동해서 조업중 북한에 나포됐다 풀려나     © 남도국기자


S호는 84톤 후포선적 근해 통발어선으로서 지난 11월 2일 15:10경 홍게조업차 경북 울진 후포항을 출항했다.
 
다음날 11월 3일 12:00경 동해 북방 조업자제해역에 도착하여 보름전에 투망해 놓은 통발어구를 들어올리는 양망작업을 하던 중  같은 날 오후 5시 45분께 북한군 7~8명이 고무보트를 이용 S호에 불법 승선하여 통신기를 차단하고 “누가 여기서 작업하라고 했나”라고 말하며 선장외 나머지 선원 10명을 선실로 격리조치 했다.


이후 S호는 약 2시간 가량 항해하여 조업자제선을 넘어 북한 수역 쪽으로 약 8마일 까지 이동하던 중 같은날 오후 7시 50분께 북한군 1명이 추가로 승선하여 “남북관계가 화해관계이니 돌아가라”라고 말한 뒤 북한군은 모두 하선하고 조업지로 복귀했다.


또한 11월 15일 오후 10시 40분께 S호가 조업자제해역에서 조업 중 북한 경비정 1척이 접근 선회하면서 “선장 나가세요”라고 2회 방송을 하여 S호는 조업을 중단하고 오후 11시 21분께 후포어업정보통신국에 관련사실을 신고하고 16일 오후 22시 40분께 후포항으로 입항했다.


 S호가 조업자제해역을 이탈하여 북한해역으로 월선 했는지 여부는 선장과 선원의 진술, 통발어업의 특성, 함께 조업한 선단선 선장의 진술, 어선에 설치된 GPS플로터(위성항법장치) 항적과 선장의 진술이 일치하는 점, 11월 15일 재차 북한군이 S호에게 퇴거를 요구한 점 등을 종합한 바 우리해역에서 조업하다 나포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해양경찰은 사건 발생이후 경비함정 1척을 전진 배치하고 항공순찰은 주 2회에서 주 3회로 늘리는 등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조업자제해역에서 조업하는 어선은 위성 위치발신 장치를 장착한 경우에만 입어를 허용할 예정이다. 어업정보통신국을 통해 조업어선에 대해 월선‧나포 예방에 관한 방송을 매일 실시하고 특별 조업지도․교육도 추진하기로 했다.

 

관계기관에서는 “북한당국에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할 예정이며, 앞으로 해경과 관계부처는 긴밀한 협의를 통해 우리어선의 안전조업을 보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