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겨울밤, 낮보다 아름다워

이달부터 설연휴까지, 도심 주요공원과 가로변 경관조명 점등

김형기기자 kk97850@naver.con | 기사입력 2018/12/03 [18:47]

국채보상기념공원 종각광장 ‘福 돼지’ 등 포토존 설치

겨울밤 ‘빛의 날개거리’에서 시민들 움츠러든 몸과 마음을 녹여

 

[다경뉴스=김형기 기자]대구시는 연말연시를 맞아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겨울낭만과 볼거리, 즐길거리를 선사하기 위해 2월까지 국채보상기념공원을 중심으로 도심내 주요 공원과 가로변 13개소에 경관조명의 불을 밝힌다.

 

▲ 하트터널     © 김형기기자

 

대구시는 국채보상기념공원에 시민들이 2019년 황금돼지해를 맞아 가슴속에 희망의 빛을 담아낼 수 있도록 빛의 날개거리와 복돼지 포토존 등을 설치하여 겨울 내내 대구에서 가장 아름다운 빛을 밝혀줄 수 있도록 조성했다.

 

▲ 빛의날개거리     © 김형기기자

 

이번 겨울 수목 경관조명은 가족, 친구, 연인들이 겨울철 대중교통으로 방문하기 쉽고, 자주 들를 수 있는 장소 위주로 설치하여 시민들이 생활속에서 연말연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도록 하였다.

 

▲ 단풍나무터널     © 김형기기자

 

경관조명은 일몰시(17:30)부터 23시까지 점등할 계획이며, 크리스마스와 제야의 타종식 등 행사 시 점등 수요와 에너지 수급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대구의 주요 관문인 대구공항과 달구벌대로, 관광객과 젊은층들이 많이 찾는 동성로와 김광석거리, 옥산로, 앞산카페거리 등에 집중적으로 수목 경관조명을 설치하여 야간경관을 개선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 강정문 녹색환경국장은 “대구시민들이 다사다난했던 2018년을 정리하고 희망찬 2019년 황금돼지해를 맞이하기를 기원하며,‘밤이 아름다운 도시 대구’를 시민들과 방문객들이 함께 즐겨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언제 어디서나 최대의 적은 자기 자신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구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