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국립해양과학교육관 운영방안 마련 위한 전문가 토론회

동해안 최초 해양관련 체험․전시․교육․문화가 결합된 복합 전시공간 탄생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2/05 [17:39]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상북도는 5일 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에서 동해안 최초 해양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되고 있는 국립해양과학교육관의 효율적 운영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

 

▲ 사진설명=경북도, 국립해양과학교육관 운영방안 마련 위한 전문가 토론회     © 백두산 기자

 

이날 토론회에서는 공주대 정기주 교수를 초청해 해양과학교육관에 대한 국내외 사례 및 향후 운영방향에 대한 견해를 듣고 박찬홍 해양과학기술원 동해연구소장을 좌장으로 최영호 해군사관학교 인문학교수, 유홍룡 전 영덕국립청소년해양센터 원장, 홍영표 전 국립중앙과학관 연구관, 박상범 전 국립해양박물관 관장 등이 토론자로 참여해 심도 있는 토론을 이어갔다.

 

국립해양과학교육관은 울진군 죽변면 후정해수욕장 인근 111천㎡의 부지에 과학관(지상3층), 해중전망대, 해상통로, 부속동 등이 들어선다.

 

건축연면적 12,345㎡의 규모로 지난 2017년 착공해 2020년 개관을 목표로 총사업비 1,045억 원을 투입해 육상․해상․수중을 동시에 관람할 수 있는 동해안 최초의 복합해양 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육상에 설치되는 해양과학교육관에는 해양자원, 해양에너지, 해양신산업 등 해양을 이해하기 위한 다양한 주제의 전시공간을 조성하고 해상에는 해중 전망대를 연결하는 스카이워크(skywalk)를 설치한다.

 

▲ 사진설명=경북도, 국립해양과학교육관 운영방안 마련 위한 전문가 토론회     © 백두산 기자

 

또한, 수심 7m의 수중에는 동해 바다 속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해중전망대를 설치하고 옥외에는 해양산업전시장과 50인 규모의 숙박시설, 해송 산책로 등을 설치해 체험과 교육․해양산업이 어우러질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교육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인근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동해연구소, 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 등 과학클러스터와 연계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해 경북 동해안을 명실상부한 국내해양과학교육의 메카로 육성한다는 목표로 국내외 관광객들이 가장 찾고 싶은 해양복합 문화관광 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은 해양과학교육의 방향을 제시하고 해양과학 교육프로그램을 기획․개발․보급하는 등 해양과학교육 종합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그 설립․운영에 관한 사항을 규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국립해양과학교육관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을 지난 11. 12일 대표발의했다.

 

임성희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2020년 국립해양 과학교육관이 개관하게 되면 우리나라 해양과학교육의 랜드마크로 동해안 해양 관광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경북도, 국립해양과학교육관 운영방안 마련 위한 전문가 토론회     ©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상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