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대표단, 베트남 국회의장 접견

‘봉화베트남타운 조성, 우호교류 확대 등 다양한 논의 펼쳐’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2/06 [18:18]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봉화군 대표단 일행이 화산이씨 후손들과 함께 12월 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응웬 티 킴 응언(Nguyen Thy Kim Ngan) 베트남 국회의장을 접견했다.

 

▲ 사진설명=봉화군 대표단, 베트남 국회의장 접견     © 백두산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응웬 티 킴 응언 국회의장은 2016년 포브스가 선정한 베트남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도 알려진 바 있으며, 지난 4일 부산 방문을 시작으로 다양한 국내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봉화군은 베트남‘리왕조’(베트남 최초의 독립 왕조)의 국내 유일 유적지인 봉화 충효당을 중심으로 한 봉화베트남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하여 응웬 국회의장의 협조를 부탁했다. 

 

응웬 티 킴 응언 국회의장은 “봉화 베트남타운조성 등 다양한 교류 사업이 양국 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교류활성화사업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봉화군 대표단, 베트남 국회의장 접견     © 백두산 기자

 

엄태항 봉화군수는 “봉화베트남타운 조성 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과 각종 우호 교류사업의 확대로 봉화군이 한-베 교류의 중심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봉화군은, 지난달 11일 봉화군대표단(봉화군수 등 10명)이 6일간의 일정으로 베트남 박닌성, 뜨선시 등을 방문하여 양국 간 교류 협력과 뜨선시와의 우호교류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 사진설명=봉화군 대표단, 베트남 국회의장 접견     ©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