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 한-캄보디아 종자 보전 세미나 개최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12/22 [21:17]

[다경뉴스=백두산기자]산림청 산하의 공공기관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은 21일 국립백두대간수목원(경상북도 봉화군 위치) 산림환경연구동에서 한국과 캄보디아 양국의 산림생물다양성 보전 협력을 위한 ‘한-캄보디아 종자 보전 세미나’를 개최했다.

 

▲ 캄보디아 세미나 단체 촬영     © 백두산기자

 

앞서 지난 달 12일 대한민국 산림청(Korea Forest Service)과 캄보디아 산림청(Forestry Administration of Cambodia)은 서울에서 ‘제5차 한-캄보디아 산림협력위원회’를 개최하여 한국의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Seed Vault)를 활용한 종자 보전 협력에 합의하였다. 이번 세미나는 그 후속조치로써, 양국의 종자 보전 정책 및 현황을 공유하고 양국 종자 전문가간의 심도 있는 협력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되었다.

 

→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 :기후변화에 따른 지구온난화 등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생물다양성이 빠르게 감소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식물유전자원을 시드볼트에 안전하게 저장함으로써 지구 생물다양성 보전이라는 공익에 기여하고 현재의 식물유전자원을 미래 세대에게 안전하게 전달한다.


이번 세미나에서 캄보디아측은 캄보디아의 종자 관리 정책(Policy of Seed Management in Cambodia)과 산림종자 현황에 대해 발표하였고, 한국측은 국립수목원과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서 한국의 종자 보존 현황과 연구 방향에 대해 소개하고 정보를 공유하였다.


김용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한-캄보디아 산림협력위원회가 열린지 한 달여 만에 이번 세미나를 개최하는 것은 양국 간 종자 보전 협력에 대한 기대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양국의 종자 정책과 연구 동향에 대해 이해하고, 향후 관련한 다양한 협력이 활발하게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캄보디아 세미나 단체 촬영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