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농특산물 해외 수출길 ‘확’ 넓어져...

포항 쌀 12톤 미국으로, 사과 10톤 베트남 수출위해 상차

김은하기자 dinggo0515@naver.com | 기사입력 2018/12/23 [22:00]

- 담당공무원들의 전략적 마케팅 ‘열정’과 친환경 영농의 합작품

 

▲ 포항시 농특산물 해외 수출길 확 넓어져 , 포항 서포항농협 쌀과 사과를 미국과 베트남으로 수출하기 위해 상차전 행사를 하고 있다.    © 김은하기자


[다경뉴스=김은하기자]포항시 기계, 기북, 죽장면에서 생산된 GAP 인증 사과와 친환경 농법으로 생산된 포항 쌀이 지난 21일 베트남과 미국 수출길에 올랐다.

 
작년에 이어 올해 포항시의 농특산물 수출 길이 크게 넓어지고 수출경쟁력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특히 FTA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수출여건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포항지역 농가의 농특산품 수출실적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은 시의 행정적 노력과 지역 생산·가공업체, 수출 유관기관 등이 함께 노력하여 얻은 값진 결과로 그 의미가 깊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농식품 가공품과 신선농산물을 합쳐 모두 25억3천300여만 원이었던 수출실적은 지난해에는 30억9백만 원으로 25%나 급증했고 올해는 12월 초 현재까지 34억4천만 원에 육박하고 있으며 가파른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또한, 올해 수출선 다변화와 품종의 다양화가 확연해 눈길을 끌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사과품종의 경우 수출이 전무 했으나 올해는 사과품종만 25톤, 7천만 원어치를 수출했고 사과즙 700박스를 처음으로 베트남지역에 수출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한편, 최근에는 가공농산물이 아니라 신선농산물로는 처음으로 기계면 봉좌산 일원에서 재배한 포항 무 60톤을 캐나다로 수출했으며, 현지인의 반응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한 후 추가 수출도 검토 중이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향후 수출 품목 확대에 대비해 재배농가와 안정적인 계약재배추진과 함께 수출시장 정보의 신속한 분석과 농약 안전사용 준수, 재배 이력 작성, 농가 수출재배 교육 등으로 안정적 농가소득을 확대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포항의 농특산물 수출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것은 수출촉진을 위해 매년 연초 종합적인 수출지원 프로그램을 확정한 후 주기적으로 수출유망 품목에 대해 체계적인 관리와 해외시장 개척에 대한 전략적 마케팅 기법이 뛰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처럼 포항시의 농특산물 수출성과가 두드러지면서 포항시는 최근 농식품 수출정책평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됐고 경북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거짓이 잠깐 통할 수는 있지만 영원히 통할 수는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