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신위, 자율심의 서약 매체 491개 현황자료 발표

서약 매체 평균 운영 기간 9.2년 … 10개 중 7개가 5년 이상 운영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1/07 [22:06]

- 특정 분야를 다룬 전문지가 43% 차지
- 서약 매체 5개 중 3개가 양대 포털(네이버, 카카오) 통해 뉴스 제공

 

▲ [인신위] (이미지) 캠페인로고     ©백두산기자

 

인터넷신문위원회(위원장 방재홍, 이하 인신위)의 자율심의 활동 참여를 서약한 매체(이하 서약사) 10개 중 7개가 5년 이상 꾸준히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신위는 자율심의 서약사 491개 매체에 대한 현황자료를 7일 발표했다.

 

■ 매체 운영 기간 ⋯ 10개 중 7개 매체가 5년 이상 운영

 

  491개 서약사의 운영 기간은 평균 9.2년으로 나타났으며, 10년 이상 운영 중인 매체가 180개(36.7%), 5~10년이 161개(32.8%), 3~5년이 85개(17.3%)였으며 3년 미만 매체는 65개(13.2%)로 조사됐다.

 

< 서약사 운영 기간 현황 >

▲ [표1] 서약사운영기간     © 백두산기자


■ 매체 취급 분야 ⋯ IT․의약․교육 등 전문지가 43%

 

매체를 분야별로 분석한 결과, 특정 분야를 다룬 전문지가 213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종합지(125개), 경제지(64개), 지역지(54개), 연예·스포츠지(35개)가 뒤를 이었다. 전문지가 다루고 있는 주요 분야는 IT(16개), 의약(14개), 교육(9개), 중국(7개), 문화(6개) 등이었다.

 

< 서약사 분야별 현황 >

▲ [표2] 취급분야현황     © 백두산기자

 

※ 전문지 : IT, 의약, 교육, 중국, 식품, 게임 順

 

■ 10년 이상 운영 중인 매체 절반이 전문지

 

운영기간에 따른 매체 성격을 분석한 결과, 10년 이상 업력이 쌓인 매체 180개 가운데 91개(50.6%)가 특정 분야를 다룬 전문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종합지 43개(23.9%), 지역지 20개(11.1%), 경제지 17개(9.4%), 연예․스포츠지 9개(5.0%) 순이었다.

 

< 서약사 운영기간에 따른 취급 분야 현황 >

▲ [표3] 운영기간별분야현황     © 백두산기자


■ 포털 제휴현황 ⋯ 서약사 5개 중 3개 이상이 양대 포털 통해 뉴스 제공

 

491개 서약사 가운데 315개(64.2%) 매체가 네이버·카카오 등 양대 포털사이트를 통해 뉴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포털 별로는 네이버 제휴 매체 214개, 카카오 제휴 매체 295개, 네이버와 카카오 모두와 제휴를 맺은 매체 194개였다.

 

< 서약사 포털제휴 현황 >

▲ [표4] 포털제휴     © 백두산기자

 

■ 매체 소재지역 ⋯ 서약사 대부분 서울소재 매체

 

서약사 소재지역을 분석한 결과, 서울 소재 매체가 395개(80.5%)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이어 경기권 35개(7.1%), 충청권 27개(5.5%), 경상권 22개(4.5%), 전라권 6개(1.2%), 제주 4개(0.8%), 강원 2개(0.4%) 순이었다. 끝.

 

< 서약사 소재지역 현황 >

▲ [표5] 소재지역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