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곶감, 설 명절 선물로 단연 최고 인기

빛과 바람, 정성으로 만든 겨울철 보약

남도국 namdokook@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1/18 [19:11]

[다경뉴스=남도국 기자]설을 앞두고 ‘곶감의 본향’인 상주시에서 빛과 바람, 정성으로 만든 상주곶감이 명절 선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설이 다가오면서 상주 지역 곶감 판매업소마다 주문이 이어지는 등 곶감 판매가 제철을 맞았다.

 

▲ 사진설명=상주곶감, 설 명절 선물로 단연 최고 인기     © 남도국 기자

 

상주곶감은 조선 세종실록 150권 지리지 경상도편에 이 지역의 주요 공물로 곶감(乾柿)이 있다는 기록과 예종실록 2권 즉위년(1468년) 11월 13일 기사 편에 “지금 곶감의 진상을 상주에서 나누어 정하였다(今也乾柿之貢, 分於尙州)”라는 기록으로 상주곶감의 역사성과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다. 설 차례상에 꼭 필요하고 선물로도 최고인 전국 최대의 곶감 생산지이다.

 

이러한 최상의 명품 상주곶감은 2008년 대통령 설날 선물로 납품됐고, 2018년 2월 10일 남북 고위급 대표단 오찬장에 후식으로 올라 그 명성을 이었다.

 

또한 「상주곶감 브랜드인 상주곶감 천년고수」는 2008년 대한민국 브랜드대상(지식경제부장관상수상)과 2010년도 국가브랜드 대상을 수상했다.

 

상주곶감은 효능도 뛰어나다. 100g당 에너지 216kcal, 탄수화물 중 당질 45g, 섬유 3.0g, 비타민A 7,483IU, 비타민C 45㎎ 등이 다량 함유돼 어린이 및 노약자 등의 모든 연령대에서 겨울철 영양보충제로 각광받고 있다.

 

상주곶감을 구입하려면 상주시청 산림녹지과 곶감관리팀(☎054-537-6325)으로 문의하면 된다.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