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프리카 대구에 시원한‘산바람’분다

도심열섬 완화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도심 내 100개 도시숲 조성

김형기기자 kk97850@naver.con | 기사입력 2019/02/01 [20:12]

팔공산, 앞산, 대덕산의 산바람을 숲길 따라 도심내로 유도
도심 곳곳 도시 바람길숲, 미세먼지 차단숲, 대구 대표 도시숲 등 조성

 

▲ 국채보상로 가로수     © 김형수기자

 

[다경뉴스=김형기기자] 2022년까지 미세먼지 저감과 도시열섬 완화를 위해 도심 곳곳에 100개의 도시숲을 만든다. 여름 무더운 도심지 내로 깨끗하고 시원한 ‘산바람’이 내려와 지나갈 수 있도록 숲길을 연결하여 도시의 온도를 떨어뜨리자는 취지다.

 

‘산 위에서 부는 바람 시원한 바람~ 그 바람은 좋은 바람 고마운 바람~’
  

대구시는 기후변화와 도시화로 인한 도심열섬 및 폭염 등을 완화시키고, 날로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산림의 맑고 깨끗한 찬바람을 도심내로 불어오게 하는 ‘도시 바람길숲’을 조성한다.

 

▲ 국채보상공원     © 김형기기자

 

대구시를 둘러싼 팔공산, 앞산, 대덕산 등의 산림에서 생성되는 시원한 산바람을 도심지 내로 이끌기 위해 도심공원과 옥상녹화 등 바람디딤숲을 만들고, 가로수, 하천숲, 띠녹지, 가로다층숲 등 바람통로 역할을 할 연결숲을 조성해 산바람을 도심으로 끌어들일 계획이다.
  

→ 바람길숲 : 도시 산림의 찬공기를 생성․디딤․확산숲 등을 연결, 조성하여 바람을 도심으로 유입하는 체계 (바람길을 선으로 이어주는 다양한 가로수 ․ 녹지 ․ 숲사업 시행)

 

올해는 10억 원을 들여 산바람이 고층 빌딩이나 아파트 등 장애물에 가로막히지 않고 도심 전체로 확산될 수 있는 방안을 위한 연구용역을 실시하고 내년부터 2021년까지 사업비 170억 원을 투입하여 본격적으로 도시 바람길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 대구 달서구 월성동 월성로_메타세콰이아     © 김형기기자

 

또한, 대구시는 날로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의 저감을 위해 특히 규모가 큰 공장이 밀집되어 있는 서대구․성서 산업단지 주변 완충녹지에 대기질을 개선하고 오염물질 확산을 막을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하기로 하고, 올해 국시비 50억 원을 들여 17.3ha 규모에 엽면적이 넓고 키가 다양한 침엽수와 활엽수를 복층․다층림으로 혼합 조성하여 미세먼지와 발암물질 흡착 효과를 높이기로 했다.

 

도심열섬 완화와 미세먼지 대응강화를 위해 정부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 10대 투자과제로 선정 되어 추진되는 도시 바람길숲과 미세먼지 차단숲 사업은 2021년까지 3년 동안 국시비 23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러한 사업과 더불어 대구시는 2022년까지 총 482억 원의 국시비 사업비를 들여 생활환경숲, 명상숲, 산림공원숲, 대구 대표 도시숲 조성 등 188.94ha 규모의 100개 도시숲을 도심 곳곳에 조성하여 사람과 자연이 하나 되는 숲의 도시 대구를 만들어 폭염도시 ‘대프리카’라는 오명을 벗고 시원하고 살기 좋은 도시로 거듭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022년 까지 완료되는 도시 바람길숲, 미세먼지 차단숲 등 100개 도시숲을 조성하여 시민 휴식처를 만드는 사업은 시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며, 폭염과 미세먼지 피해를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 동대구로 히말라야시다(녹음)     © 김형기기자
언제 어디서나 최대의 적은 자기 자신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