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올겨울 ‘사랑의 온도는 137도’

희망2019 나눔 캠페인 ‘사랑의 온도 137도’ 달성

김순규기자 kiss58800@naver.com | 기사입력 2019/02/06 [19:23]

기부문화에 앞장서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선비정신’

 

▲ 지난해 12월 영주시에서 개최한 경상북도 공동모금회 12월에 산타 행사     © 김순규기자

 

[다경뉴스=김순규기자] 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가 추진한 연말연시 이웃돕기 성금모금인 희망2019나눔 캠페인 사랑의 온도탑이 당초 모금 목표액보다 높은 137도를 달성했다.

 

6일 영주시에 따르면 당초 목표액 5억4500만원보다 2억400만원이 초과한 7억4900만원을 모금해 영주시민들의 나눔문화 실천에 대한 열기를 짐작케 했다.

 

캠페인 기간 동안 성금내역을 보면 현금기부가 6억2900만원, 물품기부가 1억2000만원으로 어린이집 고사리손 아이부터 개인, 기업체, 단체 등 영주시민 전체가 이웃을 돕는 성금모금 활동에 참여했다.

 

특히 영주시청 공무원들은 이웃돕기 성금 활성화를 위해서 지난해 12월 3일 출근길에 사랑의 열매달기 행사를 추진해 200여만 원의 성금을 모금했으며 또한 각 실과소 읍면동별로 직원들의 자율적인 모금활동을 펼쳐 14개실과소 18개 읍면동에서 528명이 참여하여 670만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장기적인 경기침체와 국내의 어려운 사회적 여건에서도 매년 이웃돕기 성금분야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는 것은 어려울 때 마다 힘을 모아 난국을 극복한 ‘선비정신’이 영주시민들의 힘이라며 시민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영주시에서 기탁한 이웃돕기 성금은 공동모금회로 전달되어 다양한 복지사업 재원으로 우리주위 소외계층에게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명절위문금 등으로 지원된다.

 

또한 올해 연말까지 계속해서 성금 지정기탁과 물품 지정기탁으로 어려운 이웃돕기는 지속된다.

 

▲ 지난해 12월 영주시에서 개최한 경상북도 공동모금회 12월에 산타 행사     © 김순규기자
▲ 영주시는 지난해 12월부터 희망2019나눔캠페인 성금모금에 앞장섰다     © 김순규기자
▲ 영주시는 설날맞이 복지시설을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했다     © 김순규기자
세상의 어떤것도 그대의 정직과 성실만큼 그대를 돕는 것은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