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보건(지소/진료소)시설 및 의료인 안전망 강화

1월중 영상보안 CCTV, 비상호출벨 설치 완료 예정

김순규기자 kiss58800@naver.com | 기사입력 2019/01/08 [20:50]

[다경뉴스=김순규 기자]영주시보건소는 지난해 봉화군 면사무소 총기난동과 진주시 보건진료소 의료인 납치·현금 강탈사건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보건시설(지소/진료소)에 CCTV와 비상호출벨 등을 설치해 안전관리 강화에 나섰다.

 

▲ 사진설명=영주시, 보건(지소/진료소)시설 및 의료인 안전망 강화     © 김순규 기자

 

8일 영주시에 따르면 혼자 근무하는 여성공무원들의 신변보호와 범죄피해 예방을 위해 관내 보건지소 10개소와 보건진료소 13개소에 감시카메라(CCTV)와 보안업체 및 경찰서와 연동되는 비상벨을 1월중으로 설치 완료할 계획이다.

 

시 관내 보건지소는 대부분 면사무소 내에 위치하고 있으나 보건진료소의 경우는 농촌 벽오지에 설치되어 있고 대부분 여성 전담공무원이 혼자근무하고 있기에 외부로부터 발생할 수 있는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실정이다.

 

또한 농촌지역은 인구감소에도 불구하고 노인인구 증가와 도시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의료 소외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보건진료공무원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어 지역주민의 건강증진을 위한 사명감으로 열심히 일하는 지소와 진료소 의료인들의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 할 방침이다.

 

시보건소 관계자는 “올해 무인전자경비시스템용역업체 선정 시 보건지소와 진료소 “CCTV와 비상벨” 신규 설치에 따른 추가비용이 없고 지난해 용역비에 비해 줄어든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해 800여만 원의 예산도 절감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세상의 어떤것도 그대의 정직과 성실만큼 그대를 돕는 것은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