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설 명절 대비 성수식품 민․관 합동점검 실시

시, 구․군, 소비자식품감시원 합동 점검반 편성 / 제조업체 등 114개소 점검

김형기기자 kk97850@naver.con | 기사입력 2019/01/11 [14:40]

제사음식, 전․튀김 전문 음식점 등 가정간편식 점검 강화

 

[다경뉴스=김형기기자]대구시는 설 명절을 맞아 1월 14일(월)부터 18일(금)까지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떡류, 제사음식 등 성수식품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대상은 설 식품 제조․판매업소와 고속도로 휴게소, 건강기능식품 일반판매업, 식품접객업소 조리식품(전·튀김)업소 등 114여 곳이며, 대구시와 구․군 위생공무원,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 5개 민․관 합동점검반으로 편성하여 점검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무등록 영업 또는 무표시 제품 사용 여부 △사용원료 및 보관관리(냉동‧냉장, 선입선출 등)의 적절성 △원료보관실, 세척실, 제조‧가공실 등 청결관리 여부 △유통기한 경과 또는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 사용 여부 △종사자의 건강진단 실시 및 영업자 준수사항 준수 여부 등으로 고의 상습적 식품위반 사범에 대하여는 고발조치를 병행할 방침이다.


특히, 최근 튀김, 부침, 떡류 등 제사음식에서도 가정간편식(HMR)의 시장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만큼 유통․판매중인 두부 제수용품 등 성수식품을 수거하여 식품별 중점 검사항목을 실시하여 먹거리 안전에 불신감을 해소시킬 예정이다.

 

대구시는 지난해 설 성수식품 점검에서 166개소를 점검하여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목적 진열보관 등 위반업소 3건을 적발하여 행정 조치하였으며, 수거검사 결과 부적합 제품에 대해 회수․폐기토록 관할기관(김천)에 통보한바 있다

 

대구시 김연신 위생정책과장은 “설 명절에 대비하여 시민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위해요인 제거를 위해 성수식품 점검과 수거 검사로, 부정불량식품의 제조․유통과 판매 차단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언제 어디서나 최대의 적은 자기 자신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